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매거진

매거진

자연에서 얻어지는 천연 성분에 화장품 과학 기술을 결합하여 사람에게 안전하면서 피부에 효과적인 자연 친화적인 코슈메슈티컬 화장품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세계는 지금 K-Beauty, ‘코스메슈티컬 시대‘
작성자 대표 관리자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17-09-11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34




‘코스메슈티컬‘

도대체 뭐 길래?


코스메슈티컬이 도대체 뭐 길래 이렇게 ‘핫‘할까? 요즘 대세로 뜨고 있는 코스메슈티컬은 화장품(cosmetics)과 의약품(Pharmaceutical)의 합성어로 피부 재생과 주름개선, 미백효과 등 의학적으로 검증된 기능성 성분을 포함한 화장품이다.


‘코스메슈티컬’이라는 용어는 독일 알버트 클리그만(Albert kligman) 박사에 의해 처음 사용되었는데, 1990년대 초 미국에서 알파 하이드록시산(AHA)을 함유한 스킨케어가 판매되면서 코스메슈티컬 화장품의 그 역사가 시작되었다. 현재 코스메슈티컬 화장품은 일반 화장품에 비해 효과가 좋고 의약품 대비 가격이 합리적이라는 점 때문에 뷰티 전문가와 일반인들 에게도 소문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제약회사와 화장품회사의 합작품

‘코스메슈티컬’


코스메슈티컬은 제약회사만의 탄탄한 연구를 기반으로 하여 탄생한 제약회사표 화장품으로써, 더모 코스메틱이 일반 화장품에 피부 케어를 목적으로 특정 기능을 강화한 기능성 화장품이라고 하면, 코스메슈티컬은 더모 코스메틱(Dermo cosmetic)과 비교해 한 단계 발전한 전문화된 성분으로 만들어진 화장품이다.


코스메슈티컬 화장품이 시술 후에만 바르는 제품이라는 인식이 있지만, 이는 잘못된 편견으로써 일반적인 코스메틱의 가볍고 산뜻한 제형과 더모 코스메틱에 비해 보습력과 함께 그 효과가 뛰어나다.





‘코스메슈티컬’

K-Beauty의 세계화


국내 회장품 시장에서 일반 스킨케어는 매년 4%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반면 코스메슈티컬 화장품은 매년 15%로 가파른 속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러한 성장세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코스메슈티컬의 성장은 괄목할만하다.


세계 코스메슈티컬 시장 규모는 약 35조원에 달하며, 뷰티 산업이 발달된 홍콩과 대만, 일본 등에서는 이미 코스메슈티컬 화장품 구매율은 전체 화장품 구매율의 60~70%를 차지하고 있다. 현재 동남아, 중국, 유럽시장 등 세계시장에서 유럽 제품들이 경쟁 우위에 있지만 한국의 K-Beauty가 뜨기 시작하면서 한국의 ‘코스메슈티컬’ 화장품이 국내를 비롯해 세계적으로 ‘핫’해지고 있다.





지속적인 연구로 탄생한

‘Rx88' 에코 코스메슈티컬


‘Rx88'이라는 에코 코스메슈티컬 코스메틱 브랜드는 지속적인 연구와 테스트 과정을 통해 피부에 안전하고 효과적인 제품을 개발하여 탄생하였으며, 자연친화적인 성분과 함께 저 자극의 과학적인 포뮬러, 전문적 연구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의 근본적인 피부 고민을 파악하고 분석하여 안전한 스킨케어 솔루션을 제공해준다.


에코 코스메슈티컬 ‘Rx88’라인은 파라벤(Paraben), 인공향료, 미네랄 오일(Mineral oil), 페녹시 에탄올(Phenoxyethanol) 등 8가지 피부 자극 성분을 버리고 USDA(United States Department of Agriculture)에서 인증한 청호추출물, 카렌둘라꽃추출물, 컴프리잎추출물, 감초추출물과 함께 수소수(Hydrogen water), 특허 성분인 세라마이드(Ceramide), 아미노산 복합체(Amino acid complex), 펩타이드(Peptide), 비타민 등 8가지 유효 성분을 더하여 ‘코스메슈티컬’의 완성도를 한층 더 끌어 올렸다.



첨부파일 01.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